chili slotchili slot

조응천 "8년간 쓴소리 했는데…요즘은 백태클에 뒤통수 가격"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안병진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민심소통 3. 안병진 교수에게 듣는다'에서 안병진 교수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 비이재명계인 이상민 의원의 탈당 선언에 대해 “현 상황에 대한 진단 또는 문제점은 (나와) 거의 비슷하다”라며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에서 어떤 경적을 울려야 되겠다는 생각으로 탈당을 감행하신 것만은 틀림없다”고 평가했다.

조 의원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당이 잘못 가면 8년 동안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뭐라고 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곧장 백태클이 들어오고 뒤통수를 가격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 대표의 잘못을 지적하면 당을 흔드는 거라고 의원들이 이야기한다. 그건 대통령을 비판하면 대한민국을 흔드는 거라는 말과 똑같은 것”이라며 “당이 잘되게 하기 위해서는 잘한 건 잘했다,조응천quot년간쓴소리했는데요즘은백태클에뒤통수가격 못한 건 못했다고 얘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절대적 권위의 존재가 생기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포기하고 병립형으로 회귀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쓴소리했다. 그는 “딴 건 몰라도 작년 2월 말에 대선 불과 일주일 앞두고 전국에서 파란 잠바 입고 선거운동하던 국회의원들 다 불러모아서 당론 채택한 게 이 내용”이라며 “특히 정치는 약속이고 신뢰다. 신뢰가 깨지면 국민들은 거기에 대고 믿음을 주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추후 제3정당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념 스펙트럼을 넓히고 메기 역할을 하러 들어온 이질적인 조응천이 더는 서식할 수 없는 환경, 그런 민주당으로 총선을 치를 용기가 있는가 여러 가지를 재볼 것”이라며 “(총선 전에) 당에서 응답하지 않을 도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낙연 전 대표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초현실적인 우주 공상 만화”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낙연 전 대표의 대외 활동이 활발해진 데 대해 자신이 속한 비이재명계 당내 모임 ‘원칙과 상식’의 교감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赞(294)
未经允许不得转载:>chili slot » 조응천 "8년간 쓴소리 했는데…요즘은 백태클에 뒤통수 가격"